여배우 고속도로 사망, 날벼락
여배우 고속도로 사망, 날벼락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5.0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20대 여배우가 고속도로에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올해 28살로 아침드라마 등에 출연해왔던 이 여배우 A씨는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중간 차선에서 내렸다가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참변을 당했다.

7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경기 김포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택시기사 B(56)씨와 승용차 운전자 C(73)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A씨와 B씨는 6일 새벽 3시 50분께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정차 중인 벤츠 승용차 밖에 나와 있던 20대 여배우를 차로 들이받아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여배우 A씨는 고속도로 2차로에 차를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이유는 남편이 급하게 화장실을 찾았기 때문.

A씨의 남편은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마친 뒤 차에 돌아와 보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시신을 부검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