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이혼 '원만히 조용히'
박해미 이혼 '원만히 조용히'
  • 내외일보
  • 승인 2019.05.1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MBC
출처=MBC

 

[내외일보] 뮤지컬 배우 박해미가 황민과 25년간의 결혼생활을 협의 이혼으로 정리했다.

14일 SBS funE는 두 사람의 이혼소식을 전했다.

박해미의 변호인인 송상엽 변호사는 “지난 10일 두 사람이 협의이혼에 전격 합의했다”면서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하기로 하였다는 것 이외에는 일체 세부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8월 황민은 음주 운전 사고를 일으켜 동승했던 극단 소속 직원과 배우 등 2명을 사망케 한 혐의로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당시 부인인 박해미는 황민의 음주운전 사공 대해 "사랑하는 남편이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 감싸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잘못이 있다면 그에 맞는 처벌을 꼭 받아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해미는 사고 직후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피해자와 유족에게 공개 사과를 했고, 이들은 박해미의 사과를 공식적으로 받아들인 바 있다.

한편, 복역중인 황민은 1심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