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검단신도시 철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인천시, 검단신도시 철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 최장환 기자
  • 승인 2019.05.23 18: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2호선 일산 연장 등 4개 노선 구축
검단에서 일산까지 GTX-A로 간다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로 인한 검단신도시의 분양 위축 우려가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23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검단신도시에 인천2호선 일산 연장 노선계획 등을 밝힌 것과 관련해 대단히 환영하는 입장을 전했다.

인천시는 검단신도시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인천2호선 일산 연장 노선을 포함해 4개의 철도노선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선도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인천1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검단신도시 조성으로 발생하는 신규 교통수요를 처리하기 위해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해 지난해 8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착수해 2020년 상반기에 착공, 2026년 개통 예정이었으나, 2024년까지 조기 개통될 수 있도록 순조롭게 추진 중에 있다.

‘인천2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2016년 개통한 인천2호선 독정역에서 분기해 검단신도시를 거쳐 불로지구까지 연장하는 노선이다.

동 노선은 지난 4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에서 탈락하였으나, 인천시는 3기 신도시 발표로 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이 더욱 커진 점 등을 감안해 검단신도시 택지개발에 따른 신규 수송수요와 주민의 안정적 주거 정착 필요성 등을 강하게 부각시켜 오는 6월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신청해 2028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2호선 일산 연장사업’은 오는 6월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신청 예정인 ‘인천2호선 검단 연장사업’의 종점부에서 연장해 김포경전철 김포 걸포역, 한강시네폴리스를 거쳐 GTX-A노선, 서울3호선, 경의선 일산역까지 연장하는 노선이다.

지난 1월 박남춘 인천시장은 정하영 김포시장과 김두관 국회의원을 만나 동 노선 추진을 위해 적극 공조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에 인천시는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최적노선 선정 발굴을 위한 용역을 시행 중에 있으며, 동 용역 결과가 도출되면 경기도 등과 협의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에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5호선 검단 연장사업’은 서울시 방화동에서 검단신도시를 경유해 김포 양곡까지 연장하는 사업으로 정부는 지난해 12월 3기 신도시 건설계획과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 때 “가칭 한강선 건설을 위해 관련 지자체와 협의 추진해 예비타당성조사 등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인천시는 최적노선 발굴을 위해 금년 3월 용역을 착수해 시행 중에 있고 동 용역 결과가 나오면 김포시 등과 협의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과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같이 인천시는 최근 미분양 사태 발생 등으로 생기를 잃어가고 있는 검단신도시에 확실하게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4개 노선의 철도망 구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천2호선 검단연장 노선도]
[인천2호선 검단연장 노선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민 2019-05-23 19:23:04
인천지하철 2호선은 2017년에 개통했고
2호선 검단연장은 독정역이 아니라
완정역이네요.
기사를 쓰려면 최소한
기본적인 정보는 알고 써야 되는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