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6, 100만달러 첫 주인공
이정은6, 100만달러 첫 주인공
  • 이희철 기자
  • 승인 2019.06.0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브라보앤뉴
출처=브라보앤뉴

 

[내외일보] 프로골퍼 이정은6(23·대방건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에서 우승했다.

2일(현지시간) 이정은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찰스턴CC(파71·6천535야드)에서 열린 제74회 US여자오픈(총상금 55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70타를 기록했다. 

단독 6위로 4라운드를 시작한 이정은은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공동 2위 유소연(29), 에인절 인(미국), 렉시 톰프슨(미국)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역전승을 거뒀다.

이정은은 단 9번째 경기만에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기록했다.

더욱이 US여자오픈은 올해부터 우승상금을 역대 최다인 100만 달러로 인상했고 이정은이 이 상금의 첫 주인공이 되었다.

이정은은 "어떤 대회보다 우승의 느낌이 다르다. 어린 시절부터 힘들게 골프를 했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취재진들 앞에서 눈물을 보였다.

한편 KLPGA에 등록된 동명의 이정은이 무려 6명인 관계로 선수 구분을 위해 이름 뒤에 일련번호를 붙였다.

LPGA는 홈페이지에서 그의 영문 이름(Jeongeun Lee6)을 줄여 ‘Lee6'라고 표기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