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검찰송치때 '민낯' 보이나
고유정, 검찰송치때 '민낯' 보이나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6.0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TN
출처=YTN

 

[내외일보]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피의자 고유정(36·여)에 대한 신상공개가 결정됐다.

5일(오늘) 제주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씨에 대한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했다.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의 신상공개로 인한 피의자 인권 및 가족에게 미칠 2차 피해 등 비공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했지만 피의자의 범죄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범행도구가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하며 국민의 알권리 존중 및 강력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다"며 신상공개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고유정의 실명이 공개되고 마스크 등으로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게 되는 만큼, 검찰송치 시 얼굴이 공개될 예정이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아들과 만나기로 한 전 남편 A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잔인하게 훼손한 뒤 최소 3곳 이상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