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은퇴선언, 악재시작은 '복숭아뼈'
박소연 은퇴선언, 악재시작은 '복숭아뼈'
  • 내외일보
  • 승인 2019.06.1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박소연 SNS
출처=박소연 SNS

 

[내외일보] 피겨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선수 박소연(22·단국대)이 은퇴를 선언해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소연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겨를 시작한 지 15년의 세월이 지났다"며 "저를 이끌어 주신 지현정 코치님과 힘들 때 많은 도움을 준 우상 김연아 선배님께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박소연은 2009년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된 뒤 '포스트 김연아'로 활약했다. 
 
2014년엔 김연아와 함께 소치동계올림픽에 출전했고, 2014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선 여자 싱글 9위에 오른 바 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톱10'에 든 건 김연아를 제외하고 처음이었다. 

그러나 2016년 훈련 중 복숭아뼈가 골절되는 부상을 겪었다.

이후 뼈에 철심을 덧대는 수술을 받으며 치료에 집중했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선발전에 출전했지만 예전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탈락했다. 

결국 은퇴를 선언한 박소연에 네티즌들의 위로와 안타까움이 쏟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