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낭산 폐수방류 책임자 처벌과 대책” 촉구
참여연대, “낭산 폐수방류 책임자 처벌과 대책” 촉구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06.12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익산참여연대는 지난 10일, “익산시는 ‘낭산 해동환경 맹독성 침출수 1차 처리 폐수(이하 낭산폐수)’를 불법 방류한 책임자를 처벌하고 철저한 폐기물(침출수) 관리대책을 수립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낭산폐수가 ‘익산시 하수종말처리장(이하 하수처리장)’에 반입이 적법한지 밝히라”며 “시가 고도처리 대상물질인 낭산폐수를 하수처리장 반입 후 기준치를 초과한 폐수를 유천생태공원에 불법 방류했다가 환경청에 적발돼 과태료와 경고처분까지 받았지만 언론 보도 전까지 주민은 무방비로 노출됐다. 명확한 해명이나 대책이 없는 것이 더욱 경악스럽다. 낭산폐수가 기준치를 초과해 하수처리장에 반입된 경위와 처리과정 위법소지를 밝혀라”고 촉구했다.

또한 참여연대는 “익산시 감사관은 그간 침출수 처리량, 폐수처리 결과 성적서, 폐수 운반과정 인계·인수 관리, TMS(수질자동측정기)일지, 수질 조작여부를 철저 감사鑑査하고 결과를 시민에 알리라”며 “땜질식 행정을 반성하고 주민과 약속한 폐기물(침출수) 처리를 계획대로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하루 120톤 침출수 처리약속은 6개월 간 4천 톤 처리에 불과했다. 행정대집행 처리 약속도 지키지 않고 번복되는 폐기물(침출수) 대책을 신뢰 할 수 없다”며 “시는 주민과 약속한 낭산 폐기물 대집행을 즉각 이행하고 거듭되는 침출수 유출사고와 폐수 불법방류 책임자 처벌 및 관리감독 강화”를 촉구했다.

아울러 “거듭되는 침출수 유출은 올해만 네 번째로 불법방류로 인한 무책임 행정으로 낭산 폐석산 인근 주민은 물론 시민이 불안해하며, 농수로와 하천 유입으로 농작물 오염 및 오염된 지하수는 주민건강을 위협한다”며 “기준치를 초과해 하수처리장으로 불법 방류한 폐수는 시민 휴식공간인 유천생태공원과 이리천, 목천포천을 관류해 만경강으로 유입됐다. 철저 관리감독으로 2차 피해를 막아야한다”고 주문했다.

더불어 참여연대는 “시는 시민이 납득할 폐기물 처리대책을 수립하고 낭산폐수 불법방류 책임자를 처벌하라”며 “시민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익산시 땜질식 행정과 낭산폐수 불법방류에 국민청원은 물론 감사원 공익감사청구를 통해 끝까지 책임을 추궁할 것이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