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누락세원 74억 발굴 '목표치 초과 달성'
기업 누락세원 74억 발굴 '목표치 초과 달성'
  • 김은섭 기자
  • 승인 2019.06.13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구, 35억 원 목표로 자주 재원 적극 확보

[내외일보=서울]김은섭 기자=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기업 세무조사를 통한 누락세원 발굴에서 올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지난해 누락세원 105억원을 추징하며 구사상 최고 성과를 올렸던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구는 지난 1월부터 5월말까지 관내 기업들로부터 부동산취득세 등으로 74억6100만 원을 징수해 금년 목표로 책정했던 63억 원을 훌쩍 뛰어넘었다. 특히 28억 원을 목표로 했던 시세 부문에서 61억 원을 거둬들임으로써 올해 목표 달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이 같은 성과는 조세정의 실현과 구 세수 증대를 위해 매년 시행하는 기업 세무조사에서 기인한 것이다. 올해도 구는 관내 소재 법인 1만4640곳 중 260곳을 골라 세무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사대상은 최근 5년간 10억 원 이상의 부동산을 취득했거나 1억 원 이상 지방세를 비과세·감면 받은 기업 중에서 선정했다. 조사에서는 고액 부동산 취득 시 과표 누락여부, 비과세·감면 부동산에 대한 목적 외 사용여부, 과점주주에 대한 간주취득세 등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구는 앞으로 누락세원 발굴 방향을 구세 부문에 맞출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근 5년 이내 신축된 특수건물 ▲주거용 오피스텔 및 고급오락장 ▲대수선 건축물 ▲학교, 종교단체, 박물관 등 비과세·감면 부동산 등의 재산세 누락 여부를 분석한다. 이어 현장 확인과 해당 기업의 소명자료를 종합해 부과를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