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장애학생 인권보호 자원지도 만든다
경남교육청, 장애학생 인권보호 자원지도 만든다
  • 주영서 기자
  • 승인 2019.06.18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말까지 개발 완료... 교육부 통해 전국에 보급

[내외일보=경남] 주영서 기자=장애학생에게 치료·상담·보호 등을 제공하는 전국의 기관 위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자원지도 시스템’이 개발된다.

경남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장애학생의 인권 피해에 대한 전국 시·도별 지원기관 및 관련서비스를 안내하는 홈페이지를 교육부로부터 위탁받아 구축중이라고 밝혔다. ‘장애학생 인권보호 자원지도’ 홈페이지 구축사업은 올해 연말까지 개발이 완료돼 내년에 출시된다.

이 사업은 경남이 특수교육에 대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고 판단한 교육부와 각 시·도교육청과의 협의를 통해 경남교육청에서 추진하게 됐다. 교육부로부터 특별교부금 3억 4천만 원을 지원받아 경남교육청 특수교육원이 수행 중이다.

이 홈페이지에는 장애학생 인권보호 자원을 통할하는 법률지원 기관, (성)폭력 관련 지원기관, 상담 및 교육지원 기관, 의료 및 치료지원 기관, 돌봄 지원기관 등의 정보를 담는다. 방문자가 쉽게 홈페이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상세하게 사용법을 안내하는 사용자 가이드 프로그램도 만들어진다.

특히, 모바일 중심의 웹 트렌드에 맞게 반응형 웹으로 개발돼 스마트폰으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 홈페이지가 구축되면 장애학생이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학부모들이 인권보호 기관의 위치를 쉽게 확인, 도움을 요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해란 유아특수교육과장은 “그동안 장애학생이 인권침해를 당했을 때 학부모들이 어디에 도움을 요청해야 할지 지원기관을 찾기가 어려웠다”라면서 “장애학생 인권보호 자원지도가 구축되면 장애학생 인권보호와 함께 장애학생 지원 유관기관과의 연계에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