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강화
세종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 강화
  • 전현민 기자
  • 승인 2019.06.20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진 정무부시장, 18일 한-싱가포르 협력 세미나 참석
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의 모습 (사진 제공 : 세종시)
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의 모습 (사진 제공 : 세종시)

[내외일보=대전/세종/충청] 전현민 기자=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이강진 세종특별자치시 정무부시장 일행이 19일 한-싱가포르 스마트시티 협력 세미나에 참석해 양국 간 스마트시티 분야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세미나는 양국의 스마트시티 연관 기관·기업 간 교류 협력을 위해 마련된 것으로, 국내 기관 및 기업 10여 곳과 싱가포르 기술청(GOVTECH) 등 현지 기관 및 기업 20여 곳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이강진 부시장은 세종시 5-1생활권에 조성 중인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설명하고, 싱가포르 관련 기관·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양국 기술 현황 및 진출 사례 발표 이후 이어진 상담회에서는 다수의 현지 기관과 기업이 세종시 스마트시티에 대한 깊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그중에서도 싱가포르 스마트시티 주무부처인 싱가포르 기술청은 세종시 자율 주행 실증 규제 특구 추진현황에 관심을 보이며, 오는 10월 세종시를 방문해 구체적인 교류 방안을 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외에도 일부 현지 기업은 세종시 스마트시티 건설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시티 분야 국내 기관·기업과 협력해 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스마트 네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스마트시티 혁신기술과 노하우를 획득한 싱가포르와 향후 협력을 추진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앞으로도 여러 스마트시티 선진도시와 협력해 세종시 스마트시티의 완성도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