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익산시 ‘인사잡음’ 진실규명 해야
[칼럼] 익산시 ‘인사잡음’ 진실규명 해야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07.2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인사만사人事萬事다.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야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말이다. 반면, 익산시 하반기 정기인사에 잡음이 엄청나다. 16년간 7급 공무원이 인사 불만으로 병가를 내고 연락두절 됐으며, 행선지를 밝히지 않고 집을 떠나 ‘극단적 선택’을 우려한 부인이 정헌율 시장을 찾아 거센 항의 소동이 벌어졌다는 소식이다. 사상초유 사태에 극히 뒤숭숭하다.

“익산호가 미륵산에 오르는가?” 지난해부터 18개월 연속 인구감소로 9957명이 급감한 29만230명이 6월말 인구다. 다문화자녀에 ‘잡종(강세)’나 ‘튀기’ 발언으로 전국망신을 샀다. 이주여성 시청과 국회집회 등 지역홍보에 ‘일조一助가 아닌 만조萬助(?)’를 했다. 행정 실종과 무능 여론도 확산된다.

혼란은 계속된다. 김수연 시의원은 이달 8일 “이주여성은 다문화 정책도, 예산도 아닌, ‘인권감수성’을 요구했다”며 “본 의원 발언중단 압력이 의회에서 (사전) 있었다.”고 폭로해 동료의원 ‘재갈’ 파문이 불거졌다. 참여연대는 9일 ‘소통 없는 익산시, 성찰·혁신을 기대한다.’는 성명에서 “반인권적 비하는 시민 아픔을 교감치 못하는 소통부족이 원인이다”며 “광역상수도, 신청사, 도시공원 민자개발이 소통 없이 추진된다.”고 ‘환골탈태’를 촉구했다.

익산시 음식물처리 업체 ㈜평안엔비텍은 15일 임 의원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특혜의혹’ 주장에 기업이미지 훼손과 경제손해를 입었다며 법정대응을 시사했다. 시는 17일 “시의원 등이 ‘특혜의혹’을 지속 제기해 공무원 사기저하, 행정신뢰도가 추락했다”며 검찰수사를 의뢰했다. 장점마을 주민 등의 18일 역학조사에 반발하는 국회회견→익공노의 19일 “시를 범죄집단으로 매도하는 임 의원은 사죄하고 법의 준열峻烈한 심판을 받고 통렬히 반성” 촉구 규탄성명→임 의원의 22일 “의정활동 재갈 물리려는 익공노의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등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성명→22일 “익공노 지나친 관여는 월권”이라는 시의회 성명 등 끝이 없다.

시민단체 등은 23일 “장점마을 집단 암, 낭산 불법폐기물, 악취, 미세먼지, 하수슬러지 시설 등 환경피해가 심각하고 시의 잘못된 관행과 불법방치, 안이한 대응으로 화를 키웠다.”며 ‘익산환경문제해결 범시민공동대책위’ 출범을 선언했다. 장점마을 환경대책 민간위원도 25일, “장점마을 (유)금강농산 부지에 어린이 테마공원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특히 22일 실시한 하반기 정기인사는 상식과 관례를 파괴했다며 공직사회가 크게 술렁이고 ‘보이지 않는 손’ 논란까지 제기됐다. 시는 ‘추진력·전문성·청렴도·연공서열을 안배한 공정·균형인사’를 주장하나 파격인사로 조직 질서가 흔들린다는 보도다. 전 직원이 100여 명인 토목직 국장이 전문임기제 포함 4명으로 늘어 민선출범 후 사상초유로 540여 명 행정직 국장 4명과 같아 행정직 소외감이 극심하다. 업무전문성 무시·기술직 독주에 ‘보이지 않는 손’ 논란 등으로 극히 뒤숭숭하다. ‘잡종강세’에 비유한 ‘토목강세(?)’도 회자膾炙된다.

급기야 16년간 7급 공무원이 인사 불만으로 23일부터 26일까지 병가를 내고 연락두절 됐으며, 행선지를 밝히지 않고 24일 집을 떠나 ‘극단적 선택’을 우려한 부인이 정헌율 시장을 찾아 이번 인사에 거센 항의사태가 벌어졌으며, 경찰에 실종신고까지 했다는 소식이다. 

필자가 수소문해 알아본 해당 공무원은 “줄을 대는 것 등에는 관심 없이 업무에 충직한 공무원으로 이런 공직자가 2003년부터 7급이라니 ‘해도 너무 했다’. 역대인사가 얼마나 엉망인지 알 수 있다.”며 “‘업무성과나 능력’ 빼고도 ‘연공서열’만 봐도 5급은 돼야 당연했다.”는 한탄이 내부에서 쏟아진다. ‘인사비리’가 담긴 장문의 글이 25일 새벽 익공노 게시판에 올라왔다는 잡음이다. 이번 인사에 불만을 토로하며, 특히 역대 시장과 관련, ‘승진장사·돈 장사’ 등 파장이 큰 ‘인사비리’ 문구까지 있어 글을 삭제했다는 소식이다. 인사는 공정성·객관성·형평성·투명성이 필수다. 잘못되면 피해는 주민에 돌아간다. ‘총체적 난국’에 이번 인사가 인사만사人事萬事인지, 인사망사人事亡事인지 곱씹어볼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