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용 '25년을 봉사했건만...'
이상용 '25년을 봉사했건만...'
  • 내외일보
  • 승인 2019.07.30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KBS1
출처=KBS1

 

[내외일보] '뽀빠이' 이상용이 화제다.

30일 오전 KBS1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날 이상용은 과거 심장병어린이 성금 횡령사건을 언급하며 여전히 억울해했다.

이상용은 1970년대 중반부터 25년 넘게 직접 발로 뛰며 성금을 모아 567명의 심장병 어린이의 수술비를 지원해왔다.

하지만 1996년 이상용은 심장병 어린이 성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충격을 주었다.

하지만 3개월 만에 무혐의로 불기소 처리된 이상용.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이상용은 방송 복귀가 쉽지 않았고, 결국 단돈 42만원을 들고 홀로 미국으로 떠났다.

그곳에서 2년 동안 하루에 14시간씩 관광버스를 타며 가이드 일을 한 이상용은 가족들을 위해 돈을 모았다.

10년 가까이 방송 복귀가 어려웠던 그는 체면을 내려놓고 궂은일을 하며 아버지의 무게를 감당해나갔다.

한편 1944년생인 이상용은 과거 1989년부터 8년간 MBC '우정의 무대' 사회를 맡아 인기를 누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