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 해명, 얼마나 억울했으면...
유민상 해명, 얼마나 억울했으면...
  • 내외일보
  • 승인 2019.07.3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민상SNS
출처=유민상SNS

 

[내외일보] 유민상의 '적극적인' 해명이 화제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나르샤, 방송인 유민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특히 유민상은 땀 흘리는 것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한 청취자는 “유민상 씨가 나르샤 씨한테 인사할 때 봤다. 겨드랑이가 크게 울었더라. 인간적”이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유민상은 땀이 나지 않는다며 겨드랑이까지 들어 보였다.

이어 “보통 뚱뚱이들이 겨드랑이가 잘 울고 얼굴도 잘 운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폭소케했다.

그러면서 “문세윤 씨, 김준현 씨와 난 다르다. 나는 뽀송하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