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호정 과거발언까지... '망신살'
유호정 과거발언까지... '망신살'
  • 이영주 기자
  • 승인 2019.08.07 14: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BS
출처=SBS

[내외일보] 이영주 기자 = 최근 배우 이재룡이 재물 손괴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며 아내인 배우 유호정의 과거 발언까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SBS ‘미운우리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유호정은 “남편이 술을 좋아한다. ‘일주일에 술을 몇 번만 마시겠다’, ‘몇 시까지 들어오겠다’라는 각서를 쓰고 지장까지 찍었는데 똑같은 실수를 계속 반복한다. 약이 오른다. 그런데도 안 바뀌더라”고 남편의 '술사랑'을 폭로한 바 있다.

앞서 6일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는 재물 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이재룡에 대해 지난 2일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당시 이재룡은 만취 상태로 강남구 모처에 있는 볼링장 입간판을 손으로 파손해 50만원 상당의 피해를 입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애주가 2019-08-07 14:30:36
그래도 절대 술 못끊는다에 내 왼쪽 *랄을 걸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