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내구역이야' 지하철 꼴불견 눈살
'여기 내구역이야' 지하철 꼴불견 눈살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08.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의 진상(2019년8월11일 오전10시45분경 지하철7호선내) 

[내외일보]이수한 기자=8월11일 오전10시45분경 부평구청행 지하철7호선 객차안에서 한 승객이 자리를 두칸이나 차지하고 가방은 바닥에 놓은채 잠들어 있어 다른 승객에게 불편을 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