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순수 '끝판왕'
김정남, 순수 '끝판왕'
  • 이희철 기자
  • 승인 2019.08.13 06: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KBS2
출처=KBS2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김정남이 김완선을 향한 마음을 드러내 주요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했다.

30년 간 짝사랑해왔다고 고백한 것.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터보 출신 김정남과 김완선이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30년 간 짝사랑하는 사이”라며 두 사람을 소개했다.

김숙이 “누가 짝사랑인 거야?”라고 묻자 김정남이 수줍게 손을 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남은 “터보 데뷔하기 전에 누나 보고 싶어서 젊음의 행진까지 갔어요”라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이에 정형돈은 “누나라는 게 더 놀랍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김용만은 “감정이 어느정도냐”라고 묻자 김정남은 “제가 좋아하는 여자라면 별이라도 따주겠는데 별이시잖아요.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는거예요”라며 센스있는 답변으로 응수했다.

송은이가 김완선의 감정을 묻자 그녀는 “정남이는 귀엽고 친한 동생이죠”라며 선을 그오 김정남을 애태웠다.

한편 김완선은 출연자 중 이상형이 민경훈이라고 꼽아 김정남을 한번 더 울게했다.

출처=KBS2
출처=KBS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남 2019-08-13 07:07:39
'누나라는게 더 놀랍다'가 킬포

김희철 2019-08-13 07:05:01
순수한 건 모르겠고
착해보이긴 함
은근히 재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