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막말에 '집중포화'
정미경 막말에 '집중포화'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8.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자유한국당 정미경 최고위원의 '자작극'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공세를 그만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지난 12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에서 ‘최근의 한일갈등은 문재인 정부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제1야당 지도부 최고위원이 어떻게 이러한 발상을 할 수 있는가”라며 “이것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주장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쯤 되면 스스로 친일프레임을 뒤집어쓰는 셈”이라며 “한국당과 정 최고위원은 ‘기승전 정부 탓’ 정치공세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임종성 원내부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미경 최고위원을 향해 “세월호 비하에 이어 터무니없는 ‘자작극’ 음모론까지 본인과 한국당에는 그것이 줄곧 상상될지는 모르지만 듣는 국민 입장도 생각해주길 바란다”며 “한국당 최고위원회가 고작 일베 게시판은 아니지 않느냐”고 비난했다.

정의당도 정미경 최고위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도를 넘은 발언이다. 한국당의 희망사항이 아닌가 되묻고 싶다”며 “이를 마치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제1야당의 최고위원회 수준을 너무 떨어뜨리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제대로 묻고 싶으면 근거와 논리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며 “몽상은 혼자 하는 것이지 공식 석상에서 할 말은 아닌 듯하다”고 수위높게 비판했다.

앞서 정미경 최고위원은 전날 한국당 최고위에서 “대표적인 일본통인 공로명 전 외무부 장관이 ‘문재인 정권의 자작극처럼 보인다’는 말을 했다”며 “이 원로의 말씀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관계에는 어떤 자작극이 등장하겠나. 우리 정부가 방위비 분담금이 너무 높다며 차라리 미군이 철수하라는 식으로 국민을 선동하기 시작했다. 미국 스스로 철수하게끔 만드는 것이 자작극의 핵심 아닌가”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