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의혹에 발목?
조국, 딸 의혹에 발목?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08.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JTBC
출처=JTBC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국회교육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조국 후보자의 딸에 대한 장학금 특혜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곽 의원은 최근 부산대학교로부터 조국 후보자 딸의 장학금 수혜 및 유급 현황 자료를 제출받았다.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5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조국 후보자의 딸은 2016~2018년까지 6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소천장학회는 2015년부터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과 100만원씩을 지급했다. 

하지만 조국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인 200만원씩 장학금을 지급했다.

더 큰 문제는 조국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나 낙제를 했다는 사실이다.

조국 후보자의 딸은 2015년 1학기 3과목, 2018년 2학기 1과목을 낙제해 유급을 받고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은 '황제 장학금' 논란을 피하기 힘들어 보인다.

곽의원은 “자기 자녀는 외고에 보내고 남의 자식은 외고에 보내지 못하도록 하는 등 그동안 조국 후보자의 언행불일치 사례가 너무 많고,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본인과 본인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이 끊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