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문설 부인에도 오연서 비난댓글 여전... 강경대응 예고
염문설 부인에도 오연서 비난댓글 여전... 강경대응 예고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09.0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오연서SNS
출처=오연서SNS

 

[내외일보]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 부부의 파경 후폭풍이 배우 오연서와 김슬기를 덮쳤다.

오연서와 김슬기는 안재현과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하고 있다.

앞서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이 함께 촬영중인 여배우와 불륜을 저질렀다고 폭로한 바 있다.

이에 오연서의 인스타그램 등 SNS에는 네티즌들의 비난댓글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에 오연서의 소속사는 지난 4일 “구혜선 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과 허위 사실 유포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같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는 김슬기 측 또한 “두 사람의 일과는 관련 없다”며 염문설을 부인했다.

앞서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이어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