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료원,‘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개소
인천의료원,‘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개소
  • 최장환 기자
  • 승인 2019.09.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진행
지역사회 유관기관 연계 생명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자리 마련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의료원(원장 조승연)은 9일(월) 본관 2층에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를 개소하고 지역 정신보건기관과의 유기적 연계를 통한 치료 및 자살 재시도 예방을 위한 협업 체계 구축에 나섰다.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의 공식출범을 알리는 조승연 원장의 인사말과 인천광역시 자살예방센터 강승걸 센터장의 축사로 시작된 이날 개소식에는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유관기관 실무자와 직원 5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인천의료원은 지난 7월 보건복지부로부터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기관인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에 선정되었다.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센터장 정신건강의학과 선우영경 과장)는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의 신체적·정서적 안정을 촉진하고 재발방지를 위해 사례관리자를 통한 환자의 사후관리도 적극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조승연 의료원장은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의 출범으로 자살시도로 응급실에 내원한 환자의 재발방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겠다”며 “지역사회 정신보건기관과의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견고히 다져 지역 내 자살률 감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의료원은 연수구정신건강복지센터와 동구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를 위탁 운영하고 있어 지역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