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유류피해지역 주민과의 간담회 및 연안정화활동
서산 유류피해지역 주민과의 간담회 및 연안정화활동
  • 김진영 기자
  • 승인 2019.09.10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충남] 김진영 기자 = 충남 서산시(시장 맹정호)는 지난 9일 지곡면 중왕리 일원에서 유류피해지역 주민과의 간담회 및 연안정화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충청남도 및 서산시 관계자, 중왕어촌계, 주민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류피해지역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역어업인을 대상으로 해양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현장교육을 실시했다.

또한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 및 지역이미지 제고를 위해 연안정화활동을 실시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해 떠밀려온 폐어구 등 해상쓰레기 40톤을 수거하는 성과를 올렸다.

박현규 중왕어촌계장은 “앞으로 우리 마을 해양쓰레기는 우리가 치우겠다는 주인의식을 가지고 중왕어촌계가 솔선수범하겠다”라고 말했다.     

최평수 해양수산과장은  “추석 전 쌓여있던 해양쓰레기, 폐어구 및 폐어망 등을 수거·처리해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에 이바지  하고, 유류피해지역 주민과의 간담회를 통해 유류사고예방에 관한 행정신뢰도를 제고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꾸준한 연안정화활동을 통해 서산시의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