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해경청, 추석 연휴 안전한 바닷길 만들기 총력
중부해경청, 추석 연휴 안전한 바닷길 만들기 총력
  • 최장환 기자
  • 승인 2019.09.1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기간 유·도선 이용객 증가 대비 안전대책 강화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중부해양지방해양경찰청(청장 구자영)은 추석 연휴를 맞아 도서지역 귀성객과 가족단위 관광객이 증가하는 오는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특별 안전관리대책 기간으로 설정하고 해양안전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중부해경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추석연휴 다중이용선박 이용객 현황 분석결과, 하루 평균 이용객이 약 50,000여명으로 올해도 지난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도 있다고 전했다.

이에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상황 대기근무자를 편성하고 주요 바닷길에 경비함정을 전진 배치하는 등 국민들이 안전하게 고향에 다녀 올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구자영 청장은 지난 10일 오전 상황실에서 ‘추석연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대책’ 보고회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국민의 안전한 귀성을 위해 음주운항 금지와 항법준수 등 운항자의 안전의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유도선 이용객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선착장에 임장해 과승, 차량 고정상태, 운항자 음주여부 등을 중점 점검하고 유도선·여객선 항로대와 낚싯배 집중해역에 경비함정을 배치해 현장에서 운항자의 안전운항 여부를 철저히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구청장은 지난 9월 6일 인천 영종도 삼목선착장을 방문해 추석 연휴 운항 도선에 대한 현장 안전점검을 하였으며, 9월 11일 오전에는 경기 화성시 궁평항 도선 선착장 및 평택항 해상교통관제센터를 잇달아 방문해 다중이용선박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