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태풍‘링링’피해 총력 복구를 위한 특별교부세 확보
인천시, 태풍‘링링’피해 총력 복구를 위한 특별교부세 확보
  • 최장환 기자
  • 승인 2019.09.1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피해 응급복구비 특별교부세 5억 확보
태풍 피해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지원

[내외일보=인천]최장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9월 11일 행정안전부로부터 기록적인 강풍을 기록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응급복구비로 5억원의 특별교부세를 지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에 교부받은 특별교부세는 태풍 강풍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옹진군, 강화군 지역의 피해시설물 철거비 및 잔해물의 폐기물 처리비에 긴급 투입돼 태풍 피해를 극복하고 있는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특별교부세는 지방자치단체가 재난을 당했거나 예기치 못한 수요 발생 시 중앙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는 지방교부세의 한 종류다.

전익찬 시 자연재난과장은 “이번 특별교부세는 피해가 심한 강화군과 옹진군 도서지역의 긴급복구비에 각각 2억 5천만원씩 투입될 것”이라며, “이번 태풍으로 인한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