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16곳 옐로카펫 설치
용인시,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16곳 옐로카펫 설치
  • 이무현 기자
  • 승인 2019.09.1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 =경기]이무현 기자=용인시는 19일 올해 모현초등학교 앞 등 어린이보호구역 16곳에 보행자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어린이 교통안전시설인 옐로카펫을 추가 설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상반기에 시비로 모현을 비롯해 능원, 고림, 제일, 백현, 동천 등 6개 초등학교 앞에, 하반기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DB손해보험 후원으로 용인둔전, 포곡, 남곡, 용인이동, 삼가, 용마, 보라, 기흥, 서천, 대현 등 10개 초교 앞에 옐로카펫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관내 105개 초교 가운데 옐로카펫이 설치된 곳은 총 62곳(59%)으로 늘었다.
횡단보도 앞 보도와 벽면에 노란색 도료를 칠해 설치하는 옐로카펫은 뚜렷한 색 대비로 운전자가 보행자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해 교통사고를 막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