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이혼사유, "쇼윈도는 아냐"
황은정 이혼사유, "쇼윈도는 아냐"
  • 내외일보
  • 승인 2019.10.1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SBS
출처=SBS

[내외일보] 배우 황은정이 배우 윤기원과의 이혼사유를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황은정이 출연해 ‘돌싱 특집’을 꾸몄다.

이날 방송에서 황은정은 “결혼생활을 6년 했다. 그 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 다 그 모습이 '쇼윈도'냐고 물어보는데 사실 우리 모습이 리얼하게 나온 게 맞다. 좋을 때는 좋았고, 치고 받고 싸울 때는 싸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후에 대한 각자 생각이 너무 다르더라. 우리에게 미래가 없다 싶어 이혼했다”고 밝혔다.

이어 황은정은 이혼 당시를 떠올리며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간 은둔생활을 했다”며 “나빼고 다 잘사는 느낌이 들어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복층인 집에서 내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나겠다 싶었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2011년 드라마 ‘버디버디’를 통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이듬해 5월 결혼했다.

이후 SBS 부부동반 예능프로그램 ‘자기야’ 등에 함께 출연해 인기를 얻었지만 2017년 이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