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설리 사망과 맞물려 실검 장악
장도연, 설리 사망과 맞물려 실검 장악
  • 이교영 기자
  • 승인 2019.10.15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장도연 SNS
출처=장도연 SNS

[내외일보] 이교영 기자 =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출신 배우 설리의 사망 소식에 동료 연예인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개그우먼 장도연이 악플로 인한 고충을 고백해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 장도연은 SBS 러브 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장도연은 청취자로부터 "장도연 씨는 호감 연예인으로 유명하다"며 "악플을 받아본 경험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장도연은 "물론 나도 악플을 많이 받는다. 호불호가 있으니 당연하다. 나를 싫어하는 분들도 있다"고 답했다.

현재 장도연의 악플 관련 발언은 설리의 사망 소식과 맞물리며 주요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하고 있다.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악플' 이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

2015년 f(x)를 탈퇴한 설리는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시작으로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그리고 '리얼'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하지만 설리의 열연에도 불구 '리얼' 등의 영화에서 흥행참패를 겪으며 배우로서의 진로에 타격을 입게된다.

더욱이 털털하고 밝은 성격이 '노브라' 논란으로 이어지며 누리꾼들의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설리는 출연 중이던 JTBC2 '악플의 밤'에서도 악플로 인한 괴로움을 털어놓으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사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