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의원, 도넘은 文비판
민경욱 의원, 도넘은 文비판
  • 내외일보
  • 승인 2019.10.3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민경욱SNS
출처=민경욱SNS

[내외일보] 소옥순 기자 =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의 '말'이 또다시 도마위에 올랐다.

31일(오늘)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강한옥 여사 발인이 진행된 가운데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SNS에 "노년의 어머니를 출세한 아들이 모시고 살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민 의원은 해당 게시글에서 “노년의 어머니를 출세한 아들이 함께는 아니더라도 근처에 모시고 살 수 있지 않았을까. 법적으로 문제가 있었을까"라며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민 의원이 부모를 잃은 문 대통령의 슬픔을 전혀 공감하지 못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민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는 "대통령 모친께서 운명하셨는데 북한에서는 당연히 조문단을 보냈어야 한다"며 "그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정성을 봐도 그렇고 동방에서 응당히 지켜야 할 예절이다. 정권 출범 이래 계속된 북한의 무례가 이렇게 이어져서는 안 되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은 30일 판문점을 통해 조의문을 보내고 고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한 추모와 애도의 뜻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