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도쉘리, 역풍 맞을까?
구도쉘리, 역풍 맞을까?
  • 내외일보
  • 승인 2019.11.04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유튜브
출처=유튜브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배우 권혁수와 유튜버 구도 쉘리가 '상의 탈의 논란'으로 진실공방에 휩싸인 가운데, 권혁수가 녹취록을 공개하겠다며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권혁수는 4일 논란이 일자 한 매체를 통해 "많은 질타를 받고 있고, (그럴 이유가 있다면) 많은 질타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이번 일에 대한 명백한 녹취 기록이 있다. 이 녹취를 오늘 중 공개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에서 녹취를 공표하고 나면 원치 않은 상황이 벌어질 것 같다"면서도 "처음부터 다 바로잡기 위해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사실관계를 바로잡겠다"고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권혁수는 이날 오후 강남구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도 쉘리와 합동 방송 당시 상의 탈의 장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직접 소명한다.

앞서 지난 9월 30일 권혁수는 구도 쉘리와 유튜브 채널 '권혁수감성'에서 함께 먹방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도 쉘리는 상의를 벗는 돌발행동을 보였고, 이에 네티즌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이후 구도쉘리는 지난 3일 한 매체에 "권혁수가 '티셔츠를 입고 촬영하다가 덥다면서 상의를 탈의해라'라고 했다"면서 상의 탈의는 권혁수의 아이디어였다고 주장했다.

더욱이 논란이 일자 권혁수가 자신에 대한 입막음까지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구도쉘리는 권혁수가 보낸 카카오톡 메시지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한국은 좀 정신 나간 정신병자들이 너무 많아. 만약 계속 벗고 있었어도 반대쪽 애들이 왜 계속 벗고 있냐고 뭐라고 했을 거야. 한국이 그런 곳이야. 중간, 가운데 그런 게 통하지 않는 곳"이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권혁수는 "유튜브 영상 촬영 당시 구도 쉘리가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고 먼저 브라톱 차림을 제안했다"며 "구도 쉘리가 '오빠가 연출한 상황인 것처럼 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구도 쉘리의 주장을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