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이순주의 ‘들국화’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이순주의 ‘들국화’ 해설
  • 최형심 시인
  • 승인 2019.11.0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국화 / 이순주

 

산골소녀는 늘 노래를 불렀지

 

꽃잎으로 엮어만든

광주리를 이고서

그 안에

 

산새울음 담고

냇물소리 담고

소슬바람 솎아낸 햇살을 담고 담아

 

내 어머님 같이

함초롬히,

고샅길 돌아나오며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산국(山菊)이라고도 불리는 들국화는 잡초 사이나 돌 틈에 피어나는 꽃입니다. 온실에서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며 키운 값비싼 전시회용 국화들과는 달리 꽃도 작고 볼품이 없습니다. 하지만 그 향기는 어느 국화에도 뒤지지 않습니다. 꽃잎으로 엮어 만든 광주리에 산새울음도 담고, 냇물소리도 담고, 가을햇살도 가득 담아서 집으로 돌아가는 산골소녀는 참 사랑스럽습니다. 이 작품 속, 때 묻지 않은 산골소녀는 투박하지만 순수한 향기를 가진 들국화를 꼭 빼닮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