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전 감독 '말레이시아 여자 야구 대회'
이만수 전 감독 '말레이시아 여자 야구 대회'
  • 이수한 기자
  • 승인 2019.11.2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이수한  기자=11월 21일부터 24일까지 말레이시아에서 3개국 ( 말레이시아 , 싱가폴 , 라오스 ) 초청여자야구대회가 열린다. 최근 라오스 야구 이야기는 동남 아시아 야구인들에게 중요한 모델이 되었다. 이번 초청 경기 또한 말레이시아 야구연맹의 배려로 시작되었다. 기간 내내 말레이시아 여자대표팀과 라오스 여자대표팀은 같은 숙소에서 함께 생활할 예정이다.

라오스에 여자야구가 탄생 된지도 4년째가 된다. 그동안 여자야구 팀 선수들은 국제대회가 있을 때마다 함께 하지 못하고 늘 옆에서 보조하고 남자선수들을 도와주는 역할만 했었다. 

라오스는 모계사회 문화이다. 그래서 그런지 라오스 여성들은 꼭 옛날 우리나라 어머니들 같은 강한 생활력을 갖고 있다. 지난 5년 동안 라오스 남자야구선수들은 한국과 태국 그리고 작년에 있었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시아대회에도 참가했지만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은 국제대회에 출전하거나 초청받지 못하고 남자 야구선수들 뒷바라지만 했었다.

이렇게 남자 야구선수팀에 비해 주목 받지 못했지만 여기에 대해 불평하거나 싫어하는 내색은 한번도 하지 않고 묵묵하게 남자선수들을 도와주는 역할을 했던 것이다. 그렇게 헌신적으로 남자 야구선수들에게 봉사했던 여자선수들에게도 처음으로 말레이시아 야구협회로부터 정식 초청을 받아 외국인 여자야구 선수들과 정식 게임을 하게 되었다.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을 이끄는 대표팀 감독은 박상수감독이 이끌게 된다. 거기에 황세원코치도 함께 출전하게 되었다. 라오스에는 남자 야구가 1년 먼저 창단이 되었다. 비록 4년 동안 여자야구 선수들이 자체 연습 게임은 많이 해 보았지만 이번처럼 외국에 나가 국가 대항전은 처음 해보는 경기라 선수들이 말은 하지 않지만 많이 긴장하고 있으리라 본다. 무엇보다 야구장 하나 없는 라오스에서 과연 야구에 대한 룰을 정확히 알고는 있을지 염려도 된다.

그러나 야구의 열정 만큼은 어느 지도자들보다 뒤지지 않는 전 박종철감독과 박상수감독이 지난 4년 동안 꾸준하게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을 기본기부터 가르쳤기 때문에 국가대항전에서 터무니 없이 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그리고 내가 믿는 것은 비록 국가대항전 출전이지만 라오스 여자야구선수들이 절대 호락호락 할 선수들이 아님을 잘 알고 있다.

이번 국가대항전에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이 처음으로 출전 한다고 할 때 주최측인 말레이시아 측에서 항공권을 제외한 모든 비용은 말레이시아 야구연맹에서 책임진다. .

그리고 마지막 날에는 WBSC 사무총장인 벵츄라와 미팅이 잡혀 있다. WBSC 벵츄라사무총장은 아시아 야구에 대한 관심이 많은 사람이다.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라오스에 야구협회와 야구선수들 거기에 여자야구 팀까지 있다는 소식에 단숨에 말레이시아에서 비행기를 타고 날아올 정도로 야구에 대한 대단한 열정을 갖고 있는 분이다.

이번 말레이시아 방문기간 동안 WBSC 벵츄라사무총장과 만나 많은 이야기를 나눌 생각이며 또한 앞으로 아시아 야구 보급에 좀더 심도 있게 의논하려고 한다. 안건은 인도차이나 야구대회 개최에 대한 건이며 , 야구 불모지 국가들 대상으로 라오스 신축구장에서 매년 대회를 개최하는 것으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런 일들이 야구를 좀 더 널리 보급하고 세계적으로 알리는 일이 되었으면 좋겠다.

라오스 여자야구 선수들이 이번 말레이시아대회에서 아시아 여자야구 선수들과 과연 어느 정도의 격차가 있을지 많이 궁금하다. 이제 첫 걸음이지만 여자선수들의 열심을 보면서 오히려 남자야구선수들보다 더 빠른 발전이 있을 것으로 크게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