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산청소방서 목조문화재 화재 대응 합동훈련 실시
산청군-산청소방서 목조문화재 화재 대응 합동훈련 실시
  • 윤은효 기자
  • 승인 2019.11.23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율곡사 대웅전서…상시감시체제 유지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경남 산청군과 산청소방서가 목조문화재 화재 시 대응능력을 키우기 위해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군과 소방서는 지난 21일 오후 율곡사 대웅전(보물 제374)에서 목조문화재 화재와 산불 발생 상황을 가정해 소방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훈련에서는 율곡사 대웅전에 배치된 문화재 안전경비원과 문화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 문화재 보호와 산불 방화선 구축 방법 등에 대해 교육했다.

산청 율곡사 대웅전은 목조문화재 특성상 화재진압이 어렵고, 산과 가까워 화재발생시 산불로 확대될 우려가 높다. 군은 이에 따라 문화재 안전경비원 배치를 통한 상시감시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목조문화재는 화재 예방이 최우선이라며 화재 발생 시 초기대응이 중요한 만큼 지속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문화재 안전경비원과 관계자들의 화재 대응능력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