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등급컷도 미리 알려져... 어떻게 알았나?
수능 등급컷도 미리 알려져... 어떻게 알았나?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9.12.0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KBS1
출처=KBS1

[내외일보] 이지연 기자 = 수능 성적 발표일을 2일 남겨둔 가운데, 일부 수험생들이 성적을 조회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되며 '수능 등급컷'이 이슈 검색어로 떠올랐다.

지난 1일 오후 11시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수능 과목별 등급컷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해당 글에는 이번 2020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받은 점수와 등급이 표기된 사진이 함께 게시되었고, 잠시 뒤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법'이라는 후속 글이 이어 지면서 논란이 가열됐다.

해당 글을 본 수험생들은 같은 방법으로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는 글을 올리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들은 실제 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인지 사실 관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존 4일에 발표되기로 예정되었던 수능 성적 발표 일정에는 변동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공식 성적 통지 일정은 오는 12월 4일이다.

또한, 수능 성적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증명서 발급시스템'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의 공인인증서 인증을 통해 성적 열람 및 출력이 가능하다. 

대다수 입시전문 업체들은 국어 영역의 1등급 등급컷을 91점, ▲2등급 84점, ▲3등급 76점 등으로 예상했으며, 수학(가)형의 경우 ▲1등급 92점, ▲2등급 84점, ▲3등급 77점, 수학(나)형 ▲1등급 84점, ▲2등급 76점, ▲3등급 63점 등으로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