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희망의 러블리 거창”, 제7회 거창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개막
“꿈과 희망의 러블리 거창”, 제7회 거창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개막
  • 윤은효 기자
  • 승인 2019.12.03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일간 거창의 밤을 밝힐 아름다운 빛의 축제 점등

[내외일보 경남=윤은효 기자] 올해로 제7회를 맞이하는 거창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지난 1 경남 거창군청 앞 일원에서 화려한 개막을 알렸다.

거창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위원회 주최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많은 비가 오는 가운데에도 구인모 거창군수, 강석진 국회의원,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민 300여명이 참석해 앞으로 58일 동안 거창의 밤을 형형색색의 빛으로 수놓을 축제의 개막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꿈과 희망의 러블리 거창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올해 축제는 내년 127까지 펼쳐지며, 거창군청 앞 로터리 광장과 대동로터리, 거창교 일원에서 아름다운 트리장식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12월 한 달 동안 거창군청 앞 로터리 문화광장 무대에서는 지역예술인들의 문화예술 공연은 물론 버스킹 경연대회, 지역 젊은이들의 재능 발굴 프로젝트인 갓 탈렌트 선발대회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마련되어 있어 군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개막식에 참석한 구인모 거창군수는 올해 7회를 맞이하는 거창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는 우리 거창의 대표적인 겨울문화축제로 자리매김했다라고 말하며, “군민들이 차가운 겨울밤을 트리축제와 함께 따스하게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