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점마을 '집단 암' KT&G 책임촉구 대회 열려
장점마을 '집단 암' KT&G 책임촉구 대회 열려
  • 고재홍 기자
  • 승인 2019.12.0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익산 장점마을 주민대책위는 10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416(대치동) KT&G타워 앞에서 ‘장점마을 집단 암 발생사태’ KT&G 책임촉구 2차 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대책위는 “지난 11월 14일 환경부는 ‘장점마을 환경오염 및 주민건강 조사 발표회’에서 비료공장 (유)금강농산이 KT&G에서 매입한 폐기물 연초박을 퇴비로 사용치 않고, 불법으로 가열, 건조공정이 있는 유기질 비료원료로 사용했으며, 허술한 방지시설 관리로 건조과정 중 휘발되는 연초박 내 TSNAs(담배특이니트로사민) 등 발암물질이 대기로 배출돼 건강에 영향을 주었다고 했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환경부는 역학조사에서 ‘금강농산과 집단 암 역학적 관련성(인과관계)이 있다’고 결론을 내렸으며, 환경부 인과관계 인정은 비특성질환 건강피해 사건에 국내최초 인정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한 “주민은 집단 암 원인물질인 연초박을 금강농산에 매각한 KT&G 책임촉구 집회를 열어 ‘환경부 역학조사 결과 연초박 때문에 주민이 집단 암에 걸리고 사망했다. KT&G는 공식 사과하고 책임져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특히 “수천 톤 발암물질 폐기물을 배출하고 나 몰라라하는 KT&G 각성과 집단 암 피해대책 및 폐기물 업체에 매각한 연초박 내역 공개할 것, 농림부와 농진청은 비료관리법을 개정해 연초박을 퇴비원료에서 삭제할 것, 유해성 실험도 없이 연초박을 퇴비원료로 허용한 농림부와 농진청은 장점마을 사태에 책임질 것”을 촉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