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김대중 평화센터합동․ 전라남도 합동"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개최.!!
경상북도.김대중 평화센터합동․ 전라남도 합동"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개최.!!
  • 하청해 기자
  • 승인 2019.12.10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호남 희망의 씨앗을 심다 -
- 영·호남 화합, 사회적 약자 인권보호 등에 공적이 있는 장학생 선발 10명(경북5, 전남 5) -
- 장학금 2백만원씩 수여, 5회째 계속 이어져 -

[내외일보=대구] 하청해 기자=경상북도는 김대중 평화센터․전라남도 합동으로 9일 서울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에서 ‘영호남 상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갖고, 10명의 대학생(경북 5, 전남 5)에게 각 2백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대중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9주년 기념행사와 연계해 개최된 이날 장학증서 수여식에는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영호남상생 유공 장학생에게 교차로 장학증서를 전달했으며,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정계, 시민,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장학생은 시군과 대학교를 통해 추천을 받았으며 영·호남 화합, 소외계층의 인권보호 및 지역사회 갈등해소에 공적이 있는 자를 최종 선발했다.

이에 따라 경북도에서는 대학에서 추천한 4명과 시군에서 추천한 1명 총 5명의 대학생이 장학금을 받았다.

※ 김○○(영남대), 김○○(경북도립대), 남○○(대구대), 이○○(안동대), 전○○(경북도립대)

그리고 영·호남 상생발전과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조성된 ‘영호남 상생 장학기금’은 2015년 9월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각각 1억원씩 (사)김대중평화센터에 기탁한데서 비롯됐으며, 올해까지 5회째 이어져 오고 있다.

한편 윤종진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영·호남 지역갈등은 반드시 풀어 나아가야 할 문제이며, 하나 된 대한민국을 위해서 영호남은 상생하여 같이 나아가야한다”며 “오늘 영호남 상생 장학금 수여가 영호남 소통과 교류를 위한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