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해안도로 처럼 상주 낙동강에 강변도로 만들자"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 "해안도로 처럼 상주 낙동강에 강변도로 만들자"
  • 신행식 기자
  • 승인 2019.12.1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경북] 신행식 기자 = 경북 상주시의회 김태희(무소속) 부의장은 11일 제196회 상주시의회 본회의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경북이 추진하는 낙동강 관광콘텐츠 강화와 관광객 유치를 위해서는 상주를 중심으로 낙동강 강변도로를 먼저개설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제안했다.

김 부의장은 "바닷가를 끼고 있는 자치단체들은 해안도로가 있어 더 큰 관광객 유입 효과를 보고 있다"면서 "상주는 내륙지역이지만 바닷가 못지 않게 기암괴석과 아름다운 자연 경관이 어우러지는 낙동강변이 있어 강변도로가 생기면 낙동강의 대표적인 산책과 드라이브 코스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상주 낙동강변에는 낙단보와 상주보가 있고 가운데 조성된 국제 승마장, 상주 박물관, 경천대, 국립 낙동강생물자원관, 자전거 박물관, 회상나루관광지 등 관광 명소가 자리잡고 있어, 이들 관광지를 방문할 때도 강변도로는 우회하지 않는 최단거리 노선이 돼 관광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게 될 것으로 본다.

김태희 상주시의회 부의장은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도 상주비전 2040 종합발전계획에 우선적으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경북도 역시 종합개발계획에 상주를 중심으로 안동에서 대구까지 이어지는 낙동강 강변도로 사업이 포함될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덧붙여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