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영 국회부의장,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철수 재고’ 강력 요구
이주영 국회부의장,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철수 재고’ 강력 요구
  • 김성삼 기자
  • 승인 2020.01.14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 상공인, 간담회에서 존치 건의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왕정홍 방사청장(왼쪽부터).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왕정홍 방사청장(왼쪽부터).

[내외일보=경남] 김성삼 기자 = 이주영 국회부의장(창원시 마산합포구)은 지난 13일 창원상공회의소에서 한철수 회장과 오병후 창원방위산업중소기업협의회 회장 등 관계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최근 폐쇄가 추진되고 있는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존치 건의를 받고 국회 국방위원으로서 방사청 창원사무소를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협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 부의장은 간담회에 이어 국방기술품질원 기동화력센터 내 방사청 원가사무소를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현안에 대해 청취했다.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존치 건의 간담회.
방위사업청 창원 원가사무소 존치 건의 간담회.

방위사업청이 국내 주요 방산업체가 밀집한 창원, 구미, 대전지역에 설치 운영 중인 원가사무소 3곳을 철수시키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창원상공회의소는 지난 9일 창원 원가사무소가 개소 이후 지역 방산업체 원가산정과 일반 군수물자 원가산정 업무를 수행하면서 지역 소재 방산기업의 신속한 업무협력에 많은 기여를 해온 만큼 창원 방산기업 업무 편의와 전문성 유지·강화를 위해서 원가사무소 존치 필요성을 건의했다.

이 부의장은 지역상공인과 간담회 직후인 14일 왕정홍 방사청장과 박승흥 방위산업진흥국장을 국회로 불러 지역 상공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창원 지역 방산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원을 위해 원가사무소 존치 필요성을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왕정홍 청장은 창원 원가사무소 철수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역 방위산업체와의 의견수렴이 부족했다고 인정하면서 행정편의가 아니라 방위산업 진흥을 위한 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며, 아울러 지역 방산업체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업무 불편을 최소화하고 다양하고 현실적인 지원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사실상 원가사무소 철수 재고를 시사했다.

이주영 부의장은 방위사업청에서 조직 개편을 통한 지역 사무소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지만, 국내 방위산업 관련 업체의 최대 집적지이며, 창원시의 미래 먹거리 창출 산업 분야인 방위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지원을 위해서 방사청 창원 원가사무소를 없애는 것은 실책이며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지역 균형 발전과 방산기업 지원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원가 산정 업무를 현재와 같이 창원에서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방사청과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