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이영춘의 ‘홀로 사는 집’ 해설
[최형심의 시 읽는 아침] 이영춘의 ‘홀로 사는 집’ 해설
  • 내외일보
  • 승인 2020.02.0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홀로 사는 집 / 이영춘

 

댓돌 위에 신발 한 켤레

그린 듯 누워 있다

 

지붕 위에서 놀던 햇살이 자박자박 걸어 내려와

몰래 신발을 훔쳐 신어보고 달아난다

 

조그만 쪽창문을 열고 들어가면 그 안에 눈가 있을까

궁금한 낮달이 기웃거리다 그림자 남기고 돌아간다

 

쪽마루 밑에 숨어 지켜보던 들고양이, 냉큼

댓돌로 뛰어 올라가 방안을 들여다본다

 

거기, 마른 새우 등처럼 웅크린 어머니가

홀로 관(棺)으로 드는 길,

그 길을 내고 있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최형심 시인
최형심 시인

죽음을 기다리는 독거노인이라는 무거운 주제를 동심의 눈으로 훔쳐본 작품입니다. 이 시는 고양이의 발걸음처럼 가볍지만 섬세하고도 예리한 무언가를 숨기고 있어서 읽다 보면 마음이 아파집니다. 이제 1인 가구라는 말이 낯설지 않습니다. 그들 중 일부는 혼자 살다가 혼자 생을 마감할 것입니다. 아파도 들여다봐줄 이가 낮달과 햇살과 들고양이뿐이라면 마음 놓고 아플 수도 없을 것 같아 슬퍼집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