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계화간척단지 ‘풍력발전’ 중단해야!
[칼럼] 계화간척단지 ‘풍력발전’ 중단해야!
  • 고재홍 기자
  • 승인 2020.02.09 15: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일보=호남]고재홍 기자=“‘엎친 데 덮친 격’이요, 설상가상인가?” 새만금으로 천혜 어장을 상실한 부안 계화면 북쪽 새만금 내부에 대규모 ‘태양광’ 패널 설치지역으로 지정돼 해수유통을 바라는 주민 걱정이 크다. ‘물고기 집단폐사’에 ‘비산먼지’로 원성도 반복된다. 비산먼지로 못 살겠다는 부안 계화·하서 주민 집단행동도 다반사다. 급기야 국내 최고 쌀 생산지인 계화 간척단지에 대규모 ‘풍력발전’이 추진돼 반발이 거세다. 통선문通船門을 겸한 해수유통이 필연적인 새만금 미래와 산란 등 어업에 태양광이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주장이 있는 터에 새만금으로 살길이 막막한 주민 유일한 소득원인 간척단지 영농에 심각한 우려가 제기된다.

박정희 정권은 ‘보릿고개’ 춘궁기 식량난 해결을 위해 계화 간척사업을 벌였다. 식량 수입 달러가 없던 때, 새만금과 달리 간척 당위성이 충분했다. 1963-68년 계화도와 동진·하서면을 잇는 12.8㎞ 제1·2호 방조제가 축조돼 육속화陸續化 됐고 3,968㏊ 간척지 중 2,741ha가 광활한 농경지로 변모됐다. 1976년 부안군 행안면 ‘계화출장소’로 업무를 시작했으며, 동진면 양산리 창북리·행안면 궁안리·하서면 의복리 등 편입과 섬진강 수몰민이 정착해 1983년 2월 계화면으로 승격돼 오늘에 이른다. 올 1월 말 부안군 주민 5만3145명 중 65세 이상은 32%가 넘는 1만7천여 명이고, 1947세대 3586명 계화면은 순수 농촌이라 이보다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동진·만경강 하류 갯벌에 조성된 계화 간척단지는 ‘계화미’라는 전국 최고 특상급 쌀을 매년 1만7,000톤을 생산하며, 변산반도 서북부 해변에 위치해 ‘백합’ 생산량이 연간 수천 톤에 이르고, 바지락·김 양식으로 풍요를 누려왔다. 그러나 ‘경제성이 전혀 없는 깊은 바다 새만금’으로 살길이 막막해져 간척단지가 유일한 소득원이다. 새만금 동서축과 남북축 중앙인 계화도 북쪽 내부 호수는 태양광 패널 설치계획으로 해수유통을 바라는 주민 불만이 많다. 이런 상황에 간척단지에 높이만 168m에 이르는 풍력발전기를 설치한다니 헬기나 드론을 통한 항공 방제와 과학영농시설 등의 유치를 바라는 주민들이 크게 반발한다.

계화면 창북·양산리 바둑판 같은 논에 추진되는 계화 풍력발전 전기사업 허가신청은 한국중부발전 등 3개 기업이 참여한 부안 계화풍력발전(주)가 지난해 12월 산자부 전기위원회에 제출했다. 신청부지는 16필지로 168.6m 타워를 포함한 전체높이는 190m에 이르고, 날개 직경만 160m다. 5.5MW 16기가 설치돼 총 용량은 88MW다. 문제는 16기 풍력발전기가 설치되는 16필지가 간척단지 곳곳에 분산돼 넓게 퍼져있고 높이가 200m에 육박하며, 설치 완료되면 간척단지 다른 곳에도 추진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업체는 논 소유주와 풍력발전기 설치공사에 들어가면 한 필지에 연간 1천만 원, 10년 임대료 1억 원을 일시지급하고 추후 10년간 재연장이 가능토록 해 농림지역이나 농업진흥구역 간척단지 일부가 20년간 용도변경이 되는 셈이다.

정순열(70) 계화면 사회단체협의회장 등에 따르면, 최근 계화면 관계자가 풍력발전 시설에 대한 주민 의견수렴 과정에서 대규모 풍력발전기 설치를 뒤늦게 알았다는 것이다. 풍력발전기를 간척단지 곳곳에 설치할 계획이면서도 이해당사자인 주민과는 공청회나 설명회도 없었다고 주장한다. 무인 헬기와 드론으로 항공 방제를 해야 할 전국 최고 쌀 단지에 풍력발전에 웬 말이냐며 계화면 36개 마을 1182명 반대 서명부를 부안군에 제출하는 등 강력 반발한다. 특히 풍력발전기가 드론과 헬기 충돌 우려나 추락 등 항공 방제에 장애가 될 뿐 아니라 인근에 축사도 있어 전자파로 가축사육에도 지장을 줄 수 있고, 과학영농시설 유치에도 방해가 된다며 산자부가 허가를 내주면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파란이 예고됐다.

부안군의회도 김광수(다선거구: 계화·변산·하서·위도) 의원이 대표 발의한 ‘부안 계화 풍력발전 반대결의안’에서 의원들은 “풍력발전은 자연경관을 망치는 흉물로 주민 삶에 악영향을 끼치는 공해시설로 풍력터빈 저주파 소음에 의한 어지럼증과 두통, 회전날개에서 반사되는 빛 공해 유발 조사 결과가 있다.”고 주장했다. “간척지 환경 훼손과 재산 가치 하락, 전자파 등 환경피해는 물론 평화롭고 인심 좋은 주민 (내부) 갈등이라는 심각한 문제 야기, 고령화되는 현실에 항공 방제에 어려움을 준다.”며 ‘사업계획 즉각 철회’와 ‘허가 불허’를 촉구했다. “풍력발전은 발전수익만 노리는 몇몇 기업 투자로 이뤄진 영리 목적을 위해 군민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6만 군민을 대표하는 군의원 일동은 지난 1월 15일, 산자부장관·전북지사·부안군수는 물론 관련 업체에 결의안을 발송했다.

주민들도 “천혜 옥답 계화 쌀은 전국에서도 알아주는데 대규모 좌우 폭 날개와 엄청난 높이 풍력발전기가 곳곳에 설치되면 항공 방제를 못 해 심화 되는 고령화로 간척단지 대부분 심각한 영농차질이 우려된다.”고 항변했다. 특히 “인근에 축사가 있어 풍력발전 전자파 등이 가축에 어떤 피해를 줄지 모르며, 과학영농시설도 입주할 수 없어 만약 산자원부가 주민 의견에 반해 허가를 내주면, 사생결단하고 강력 투쟁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사업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허가를 내줘서는 안 된다.” 새만금으로 소득원이 사라진 데다 ‘물고기 집단폐사’에 ‘비산먼지’로 시달리는 주민에 ‘풍력발전’으로 고통을 추가해서는 안 된다. “계화 주민 눈물을 닦아주진 못할망정 쪽박까지 깨면 되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든지반대 2020-02-11 07:27:19
이건아니지 싶다...기업농도 반대하더니 이것도 반대 청호지태양광도 반대.
발전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보다 반대부터 하는 습성을 기른다.
이걸 히면 이러하니 저렇게 하면 어떤가 라는 대안 마련의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본다.
그렇쟎아도 후진적이고 난후된 전북이다. 부안이다.
이젠 달라질 때가 되지 않았나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