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 교통사고가 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기고문] 교통사고가 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 김상규 기자
  • 승인 2020.02.11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경장 김영아
서부경찰서 석남지구대 경장 김영아

[내외일보=인천]=김상규 기자=

누구에게나 예고 없이 찾아오는 교통사고, 내가 안전운전을 하더라도 교통사고는 뜻밖의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자라면 교통사고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반드시 알아두어야 한다.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첫 번째 탑승자의 안전을 확인해야 한다.

본인 차량의 동승자뿐만 아니라 상대 차량 운전자의 안전도 함께 확인한 뒤 인명피해가 없다면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 시킨다. 또한 안전함을 확인한 뒤에 본인 차량 뿐만 아니라 상대차량까지 다양한 각도, 거리에서 사진 여러 장을 찍어 사고 현장을 확보해야 하는데, 그렇다면 현장 사진은 어떻게 찍어야 할까?

첫째, 사고현장 전체모습을 촬영한다. 전반적인 사고 상황을 파악할수 있도록 촬영하며, 2~30미터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도로 정보와 교통상황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표지판이나 신호등 등의 표시를 함께 촬영해두면 사고 상황 파악에 도움이 된다. 이 때 차량번호판과 사고차량이 모두 나오도록 촬영하는 것이 좋다.

둘째, 타이어 방향을 촬영한다. 타이어 또는 스티어링 휠을 통해 사고 당시 각 차의 이동 방향을 알 수 있어 가해자와 피해자를 결정짓는 중요한 증거가 될 수 있다.

셋째, 파손 부위를 확대 촬영한다. 차량끼리의 접촉 부분을 통해 사고 당시 차량 속도를 추정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되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상대 차량의 블랙박스를 촬영한다.

가해자인 경우 조사 과정에서 블랙박스가 없다고 발뺌하는 경우가 많아 상대 차량의 블랙박스 유무와 동작 상태를 꼭 남겨두는 것이 좋다.

교통사고가 났을 때 이러한 사진 촬영 역시 중요하지만 제일 우선적으로 운전자 및 동승자의 안전이 우선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