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산림사업 현장 점검
밀양시, 산림사업 현장 점검
  • 주영서 기자
  • 승인 2020.02.14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봉태 밀양부시장 현장 방문 산림사업 현장 관계자 격려
13일, 산외면 희곡리 수목원 예정지 점검하는 밀양부시장
13일, 산외면 희곡리 수목원 예정지 점검하는 밀양부시장

 

[내외일보=경남] 주영서 기자=13일, 밀양시는 2020년 “밀양 르네상스 시대 구현” 일환으로 추진중인 자연휴양림 조성사업, 밀양아리랑 수목원 조성사업 및 치유의 숲 조성사업장에 대해 예정공정관리 및 안전점검 등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밀양자연휴양림조성사업은 2021년 준공을 목표로 80억 원을 투입해 산림휴양관 및 숲속의집 건립과 생태탐방로 설치 등 체류형 산림휴양 공간을  조성중이며, 치유의 숲 조성은 자연휴양림과 연계한 산림휴양 복지시설로서 사업승인을 위해 경남도와 긴밀한 협의중이다. 

아리랑수목원은 57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재배시설 및 전시시설 설치를 목표로 현재 대상 부지에 분묘이장 및 보상 진행중이며, 사업이 완료될 경우 동북부경남지역의 수목유전자원 증식 및 관리의 중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봉태 밀양부시장은 이날 현장을 방문해 산림사업 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예측 가능한 문제점을 파악해 미리 대책을 마련하고 차질없이 사업을 추진해서 차별화된 산림휴양 문화공간을 조성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