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잠시뒤 노브라로 생방송..."
임현주 "잠시뒤 노브라로 생방송..."
  • 내외일보
  • 승인 2020.02.1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임현주SNS
출처=임현주SNS

[내외일보] MBC 임현주 아나운서의 '노브라' 체험기가 며칠째 화제다.

앞서 지난 13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MBC 다큐멘터리 '시리즈M-브라 꼭 해야 할까'에 출연해 '노브라'를 직접 체험하는 모습을 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그는 방송에서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고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하기도 했다.
 
방송 이후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SNS를 통해 '노브라 챌린지'에 동참하게 된 과정과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임 아나운서는 글을 통해 "드디어 노브라 데이, 샤워하고 나와 옷을 입는데 역시나 나도 모르게 브래지어로 손이 뻗는다. 습관이란 이렇게 소름 끼치는 것"이라며 "브래지어여, 오늘 하루 안녕"이라고 말했다.

이어 "운전을 하면서도 신기했다. 집에 있는 기분이었다"라며 "노브라에 대해 '문란하다', '자극적이다'라며 무조건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것을 이전에 여러 사례를 통해 목격했다. 나는 잠시 뒤 노브라로 생방송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방송 출연 후 그는 "내가 노브라로 출연한다는 사실을 알고 같은 여자들이 더 반가워했다. 시청자 게시판에도 항의글이 올라오지 않았다. 그런데 만약, 내가 지금 노브라를 하고 방송을 하고 있다는 걸 실시간으로  알았다면 시청자들은 방송 내내 내 가슴에 집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스스로 자유로워지니 남의 시선도 신경 쓰이지 않게 되는 것을 느꼈다"라며 "남자 PD는 브래지어에 와이어가 있다는 사실도, 그 때문에 많은 여성이 답답함을 느낀다는 것을 전혀 몰랐다고 했다. 그러니 혹여 노브라 기사에 성희롱적인 댓글을 다는 남자들이 있다면, 어느 더운 여름날, 꼭 하루는 브래지어를 차고 생활해 보길 권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