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 출범
서울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 출범
  • 이수한
  • 승인 2020.02.18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8.(화) 15시 성공적인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구축을 위한 자문위원 위촉
- 학계·전문가·시민단체·법률가 등으로 구성된 11명, ICT 관련 신기술·해외 선진사례·효율적 구축방안 등 S-Net 성공 구축을 위한 기술 분야 등 자문
- 정보전략계획(ISP) 진행 중, 성능검증(BMT) 등 거쳐 하반기 1단계 사업 완료 예정

[내외일보]이수한 기자=서울시가 2.18.(화) 15시 서울시청에서 미래도시 인프라 조성, 천만 시민의 보편적 통신복지 실현을 위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의 정책 전반을 자문할 전문가 11명을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 자문위원으로 위촉한다.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자문위원회는 제5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이효성 위원장을 비롯해 시민단체, 법률가,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등 각 분야의 전문가 11명이 참여한다.

위촉된 자문위원들은 서울시의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과 관련한 효율적 구축 및 운영방안, 각종 정보통신 신기술, 해외 선진사례, 법률검토 등 S-Net 사업 전 분야에 대한 실질적인 자문을 실시하며, 아울러 서울시와 각계 각층 전문가의 정책 소통창구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번에 자문위원회 위원장으로 위촉된 이효성 前방송통신위원장은 “S-Net 프로젝트가 서울시민의 통신복지 뿐만 아니라 서울이 미래 스마트도시의 선두에 나서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9년 10월 시민의 통신기본권 보장과 혁신적 스마트도시 인프라 마련을 위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은 2022년까지 총 사업비 1,027억원을 투입하여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1,354km), 공공 와이파이 조성(16,330대), 공공 사물인터넷망 확보(1000대)를 골자로 하는 사업이다.

또한, 서울시는 본 사업 착수에 앞서 스마트서울 네트워크(S-Net) 사업의 추진전략 및 중장기 계획, 효율적 구축방안 설계를 위한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 중에 있으며 오는 5월 까지 자치구별 자가통신망과 공공 와이파이의 실시설계,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인 와이파이6(802.11ax) AP(Access Point) 기기에 대한 성능검증 테스트(BMT)를 실시한 뒤 5월께 본 사업에 착수, 연말까지 5~7개 자치구에 대한 1차 사업을 마무리 하고, 나머지 자치구에 대한 사업을 2022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마트서울 네트워크 사업은 미래 스마트시티의 기반인프라를 구축하는 중요한 사업으로, 최근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을 차지한 영화 기생충에서도 볼 수 있듯 날로 심화되고 있는 통신격차를 해소하고, 시민의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자문위원들의 전문성 있는 자문 등 S-Net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아낌없는 조언을 부탁드린다며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