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회 비상... 확진자 예배
대구교회 비상... 확진자 예배
  • 이혜영 기자
  • 승인 2020.02.18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 사진은 본 기사내용과 무관함 (출처=픽사베이)

[내외일보] 코로나19가 대구에서 첫 영남권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대구교회 등에 누리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대구시에 따르면 국내 31번째 확진자는 61세 여성으로 지난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 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에 위치한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가 7일후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에 위치한 대구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당시 함께 예배를 본 신도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 환자가 지난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