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민선7기 들어 인구 감소폭 절반 가까이 줄어
안산시, 민선7기 들어 인구 감소폭 절반 가까이 줄어
  • 이상환 기자
  • 승인 2020.02.18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인구 감소폭 9천425명


[내외일보 =경기]이상환 기자=안산시가 민선7기 윤화섭 시장 취임 이후 내국인 인구 감소폭이 절반 가까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민선7기 윤화섭 안산시장 취임 이후인 2019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 감소폭은 9천425명으로, 취임 전인 2018년의 전년도 대비 인구 감소폭 1만7천367명보다 45.7% 줄었다고 16일 밝혔다.
특히 이 기간에 인구가 오히려 늘어난 일부 지역에서는 2030세대가 유입인구의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최근 수년째 인구감소 문제를 겪고 있는 시는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민선7기 들어 전국 최초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 지원 ▲외국인 영유아 보육료 지원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등 선도적인 복지정책을 도입했다.
아울러 ‘공단이 살아야 안산이 산다’는 윤화섭 시장의 신념에 따라 안산스마트허브(반월국가산업단지)를 중심으로 발전 전략을 추진한 결과, ▲청년친화형 산업단지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강소연구개발특구 ▲수소 시범도시 사업 등 대형 프로젝트를 통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
올 8월에는 수원과 인천을 잇는 수인선의 안산 구간 개통으로 교통호재를 맞게 됐으며, 지난해 착공한 신안산선과 장상·신길2지구, 종합병원유치, 초지역세권 개발 등 호재가 더해지면서 향후 인구 증가세로 반전될 기대감을 낳고 있다.
또한 동시다발적으로 곳곳에서 진행된 재건축·재개발 등 주택조성 사업으로 떠난 시민들의 ‘유턴’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시는 이번 인구이동 분석 자료를 인구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예정이며, 각종 시책에 반영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