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 경고 '살벌하네...'
정찬성 경고 '살벌하네...'
  • 내외일보
  • 승인 2020.03.09 23: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범 때린 오르테가에 "피범벅 만들 것"
"어른이 아이를 때린 것"
출처=정찬성SNS
출처=정찬성SNS

[내외일보]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33))이 가수 박재범(33)을 폭행한 브라이언 오르테가(29)에게 '살벌한' 경고를 날렸다.

정찬성은 9일 자신의 SNS에 “지난 밤 너(오르테가)는 나와 박재범이 앉은 곳으로부터 10m 떨어진 곳에 앉아있었다. 그때는 2시간 동안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난 모든 게 괜찮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너는 내가 잠깐 화장실에 갔을 때 박재범을 공격했다. 그는 프로 격투 선수가 아니라 음악가다. 너는 단지 통역을 한 민간인을 때린 것”이라며 분개했다.

그러면서 “더 나쁜 건 하필 내가 자리를 비울 때까지 기다렸다가 박재범을 공격한 것”이라며 “이건 남자들이 할 법한 싸움이 아니다. 네가 한 건 어른이 아이를 때린 것과 같다”고 말했다. 

또한 “너는 나를 공격해야만 했다. 그랬다면 나는 화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넌 음악가를 때린 겁쟁이다. 파이터가 아니다”라며 비난했다.

이어 “만약 이 계획이 나와 싸우기 위함이었다면 성공한 것이다. 축하한다”면서 “너와 싸우겠다. 너를 때려눕힌 뒤 얼굴을 피범벅으로 만들어 버리겠다. 다시는 도망가지 마라”고 선전 포고했다.

앞서 정찬성은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248에 소속사 AOMG 대표인 가수 박재범과 함께 참석했다.

그런데 정찬성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오르테가가 박재범에게 다가가 시비를 걸고 뺨을 때려 소동이 벌어졌다.

앞서 오르테가는 정찬성과의 경기를 앞두고 부상으로 출전을 하지 못했다.

이에 정찬성은 “그가 날 피해 도망갔다”고 말했고 박재범은 당시 인터뷰를 통역했다. 

이에 오르테가는 해당 발언을 통역한 박재범도 만나면 때리겠다고 협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 파이팅!!!! 2020-03-14 16:02:16
대한민국 파이팅!!!!
--다음네이버구글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 필독하자--다음유튜브 구글에서 성범죄 1위목사 검색 필독하자--

정치 개혁하자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

인터넷과 다음네이버 구글에서 안철수 거짓말 모음 검색 필독하자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안철수 신천지 검색 필독하자

인터넷 다음네이버 구글 유튜브에서 이재명 실체 검색 필독하자 속지말자 썩은 정치인 퇴출하자

---------------------------------------------------------------------------------------------------------------
인간을 사랑합시다 부탁합니다 !!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이 가짜박사 최성해한테 속았다
인터넷과 유튜브에서 동양대 교수 고백 검색필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