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용서 '오해에서 비롯'
박재범 용서 '오해에서 비롯'
  • 내외일보
  • 승인 2020.03.12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너의 사과를 받아들인다"
박재범이 자신의 뺨을 때린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사과를 받고 용서했다. / 박재범SNS
박재범이 자신의 뺨을 때린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사과를 받고 용서했다. / 박재범SNS

[내외일보] 가수 박재범이 자신의 뺨을 때린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사과를 받고 용서했다.

박재범은 오르테가가 자신의 SNS에 남긴 사과의 글에 댓글을 남겨 그를 용서했다.

12일(한국시각) 오르테가는 자신의 SNS에 "내 자존심은 나의 적이다. 지난 며칠 동안 나는 그것과 싸워왔다. 여러 의미에서 나도 인간이고 결함이 있다는 걸 이해해줬으면 한다" 박재범에 대한 폭행을 사과했다.

이어 그는 "이제야 내가 전부 틀렸다는 걸 깨달았다"면서 "부모님은 나에게 위엄과 존중을 가르쳤지만 나는 그렇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재범에게 내 행동과 그로 인해 벌어진 후폭풍에 대해 사과한다"며 "당신은 여느 팬들과 마찬가지로 MMA를 즐길 권리가 있었다. 정찬성에게도 파이터들끼리 시작과 끝을 봐야 하는 상황에 네 친구를 끌어들여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박재범은 오르테가의 글에 "사람 대 사람으로 너의 사과를 받아들인다"는 댓글을 달았다.

이어 "잘못된 정보를 제공 받았다고 생각한다. 너와 네 사람들이 잘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진행된 'UFC 248' 경기에서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박재범에게 다가와 시비를 걸고 뺨을 때렸다.

당시 오르테가는 박재범이 정찬성의 인터뷰를 통역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겁쟁이', '도망자'라고 표현한 것에 앙심을 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