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스타인 선고 '반성은 없다'
와인스타인 선고 '반성은 없다'
  • 이혜영 기자
  • 승인 2020.03.13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헐리우드 거물 제작자 강간 및 성폭행 혐의
30년간 피해자 100여명
하비 와인스타인(사진 왼쪽) / 출처=폭스뉴스
하비 와인스타인(사진 왼쪽) / 출처=폭스뉴스

[내외일보] 전세계 '미투 운동'을 촉발시킨 장본인이자 미국 헐리우드 거물급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이 강간 및 성폭행 혐의로 징역 23년형을 선고받았다.

11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외신은 "뉴욕 맨해튼 1심 법원이 하비 와인스타인에게 1급 성폭행 혐의로 20년형, 3급 강간 혐의로 3년형의 형량을 선고했다. 올해 67세인 그의 나이를 고려한다면 종신형이나 다름없다"고 보도했다. 

선고 당일 휠체어를 타고 등장한 와인스타인은 "깊이 회개한다. 혼란스럽다. 많은 이들이 정당한 권리를 잃어가고 있다. 나는 첫 번째 사례였고 이제 많은 남성이 고소를 당하고 있다. 이 나라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한편 하비 와인스타인은 영화사 미라맥스의 설립자이자 와인스타인 컴퍼니 회장으로 '굿 윌 헌팅', '반지의 제왕', '킬 빌' 등을 제작했다.

지난 2017년 뉴욕 타임스는 하비 와인스타인이 기네스 팰트로를 비롯해 안젤리나 졸리, 레아 세이두 등 유명 여배우를 비롯해 100여 명의 영화관계자에게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