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심경, 논란 잠재울까
가희 심경, 논란 잠재울까
  • 내외일보
  • 승인 2020.03.23 1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시국에 바닷가가 웬말?
"바다가 집앞 놀이터"
출처=가희SNS
출처=가희SNS

[내외일보] 걸그룹 에프터스쿨 출신 가희가 악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최근 가희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아이들과 바다를 방문한 근황을 공개했다가 코로나19 사태에 적절하지 못하다는 내용의 악플세례를 받았다.

이에 대해 23일 가희는 자신의 SNS에 "얼마전 아이들과 오랜만에 바다에 간 사진을 올렸었다. 이 시국에 무슨 바다냐고, 애들 핑계댄다고 말하시는 분도 계시고. 저를 뭔가 정신머리 없는 사람으로 만드셨다"며 "기사도 나왔다. 그걸 보고 남편이 지우라고 해서 한숨을 내쉬며 지웠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집 앞 놀이터가 바다고, 공원이 곧 바다고, 산이 곧 바다인 곳이다. 뭐가 달랐던 걸까요. 한국에서 '아이들과 집앞 공원에 나왔다. 뛰노는 모습 보니 좋다'고 했어도 그런 소리를 들었을까?"라며 반문했다.

출처=가희SNS
출처=가희SNS

가희는 "사람이 없는 시간을 골라 나갔고, 신기하게도 그날 이후 콧물과 기침이 완전히 떨어졌다. 자연의 힘을 다시 느꼈다"며 "저는 지난날 많은 사랑을 받은 연예인이기도 하지만 지금은 그저 엄마다. 바다에 잠시 나간 것도 그저 부모의 마음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한 가희는 "곧 한국으로 잠시 돌아간다.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며 귀국 의사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희는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모두 건강하시길 간절히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희는 지난 2016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가희는 미세먼지 등의 이유로  한국을 떠나 지난해부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거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온아씨 2020-03-23 22:43:00
그래...그럴수도 있지 ..... 아무리 코로나가 유행해도 여행가는 거 자기 자유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