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래통합당 A의원 '선거법 위반' 선관위 조사 착수
[단독] 미래통합당 A의원 '선거법 위반' 선관위 조사 착수
  • 이희철 기자
  • 승인 2020.03.24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혹은 제3자 식당 등 ‘기부행위’ 금지 위반 여부 조사
‘허위사실 공표’, 당내 경선 ‘여론조사 조작’ 혐의도 고발당해
A의원(왼쪽에서 두번째)과 선거 사무장이 지역구의회 전 의장 등과 식사를 하고 있다.
식사후 계산 카운터 앞에 서 있는 A의원과 선거사무장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미래통합당 인천지역 A의원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A의원은 지난 22일 오전, 인천 송도의 한 식당에서 자신의 선거사무장과 지역구 소속 구의회 전 의장 등을 포함해 복수의 인사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직선거법 112조는 선거 기간 금지되는 기부행위를 규정하고 있고, 113조는 “국회의원 등의 후보자와 그 배우자는 당해 선거구안에 있는 자나 기관‧단체‧시설 또는 당해 선거구의 밖에 있더라도 그 선거구민과 연고가 있는 자나 기관‧단체‧시설에 기부행위를 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115조는 후보자 본인뿐 아니라 제3자의 기부행위 역시 금지하고 있다.(제삼자 기부행위의 제한)

이와 관련 선관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실사를 통해 당일 회식 사실을 확인했다”며 “식대를 계산한 사람이 후보자와 사무장 외 다른 사람이어서 ‘제3자 기부행위 금지’ 위반 여부를 따져보고 있다”고 밝혔다.

A의원은 이 같은 사실 외에도 선거 홍보물에 의정활동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국회 소관 상임위에 계류 중인 법안이 처리된 법안인 것처럼 작성했다는 의혹과 관련, ‘허위사실 공표’ 여부에 대해 인천 선관위의 조사를 받고 있다.

또 지난 22~23일 실시된 당내 경선 과정에서 단체 SNS 채팅방을 통해 지역구민들에게 연령 등을 허위로 답하게 유도했다는 혐의로도 고발됐다.

만일 이 같은 사안들이 불법 선거운동으로 밝혀져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게 되면 A의원은 4‧15총선에서 당선되더라도 무효 처리된다.

통합당 지역구 공천관리위원회는 A의원이 받고 있는 혐의에 대해 이날 전체회의에서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